6일 교육부가 발표한 종합생활기록부(학생생활기록부)개선 방안의
기본골격은 대입 전형시 생활기록부의 활용을 전적으로 대학 자율에
맡긴다는 것이다.

일선 고교는 학생의 교과성적, 봉사활동 등에 대한 원자료만
제공하고 구체적인 활용 방법은 대학이 재량에 따라 정하도록 역할
분담을 분명히 한다는 의미이다.

현행 석차백분율 표기방식을 폐지하고 석차만 기재토록 한 것이
그 대표적인 예다.

이렇게 되면 고교의 부담을 덜어주면서 대학으로 하여금 석차의
등급화 또는 백분율 환산 등의 다양한 활용방법을 유도할 수 있다는
것이 교육부의 의도이다.

그러나 이같은 궤도수정은 오는 10월20일에 있을 97학년도 대입요강
최종발표를 불과 두달여 앞둔 시점이어서 대학에는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

수우미양가방식인 학업성취도로 생활기록부 교과성적을 산출하는
중앙대 등 43개교를 제외한 서울대 연세대 등 1백17개교가 고교에서
작성해주는 석차백분율을 사용키로 했던 만큼 이들 대학의 입시요강의
대대적인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와함께 과학고.외국어고교 등 특수목적고 학부모들의 반발을
의식한 "대학자율에 따른 학교간 학력격차 인정"도 자칫 상당한
혼란을 불러일으킬 여지가 있다.

이와관련, 교육부는 당정회의에서 특수목적고 학생들에 대해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안을 개선안에 명시해달라는 압력을 줄기차게
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형평성의 문제를 들어 "대학자율"이라는 도피처를 택했지만
만일 일부대학에서 이를 계기로 고교간 등급화를 꾀할 경우 엄청난
파문이 예상된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국민감정과 촉박한 시일 등을 감안, 대학의
고교간 서열화작업이 이루어질 공산은 크지 않다.

대신 수능점수 비교 등을 통해 과학고.외국어고.비평준화고교 등에
대한 선별 처리를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 윤성민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