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학로 전청와대제1부속실장 부정축재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황성진 부장검사)는 27일 장씨와 동거녀 김미자씨 및 김씨
형제 명의의 보험.예금 등 금융자산 15억3천여만원을 새로 발견, 자금
출처를 조사중이다.

검찰은 또 김씨의 오빠 의륭씨가 다른 사람 명의로 산 경기도 양평군
임야 3천9백여평 (취득가 5천만원)을 추가로 확인, 장씨의 자금이
유입됐는지여부를 확인중이다.

이에 따라 장씨의 축재의혹 재산 규모는 <>부동산 4건 14억7천5백만원
<>세비앙 커피숍 인수자금 3억2천만원 <>제일은행 목동출장소 예금
6억3천만원 <>S생명 가정복지보험등 보험12억원 등 모두 4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