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갈현및 대조동일대의 이면도로가 일방통행로로 변경되는등 교통체계
가 크게 개선된다.

서울시는 9일 유동인구가 많고 교통사고가 빈발하는 은평구 갈현지구와 대
조지구를 교통체계개선을 위한 블록시범사업지구로 지정, 일방통행로를 크게
늘리는등 이 일대에 격자(#)형의 교통체계를 수립키로 했다.

시는 연서로와 갈현동길 이면도로와 통일로와 대조국교사이의 이면도로등
모두 23개, 8.55km에 달하는 양방향 이면도로를 일방통행로로 지정, 올상반
기안에 시행키로 했다.

시는 이를위해 이들 23개 일방통행로에 반사경 과속방지턱등 보완장치를 설
치하고 갈현국교등 4개 학교의 주변을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차량속도
를 시속 20km이하로 제한할 방침이다.

시관계자는 "일방통행로의 설치로 주행속도가 20% 가량 빨라질 것으로 기대
된다"며 시범지구의 결과를 분석, 22개 전 자치구 교통개선사업에 적용할 계
획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1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