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와 떨어져 살면서 자주 만나지 못하는 노인들이 크게 늘고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14일 지난해 전국의 60세 이상 노인 2천4백1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노인생활 실태조사"결과 전체 노인중 사별등으로
배우자를 잃고 홀몸인 상태로 자녀와 떨어져사는 노인이 12%,부부가
자녀와별거해 사는 부부노인이 29%등 41.0%의 노인이 자녀와 떨어져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88년의 별거노인 비율 24.7%보다 휠씬 높은 수준이다.

또 전체노인의 60%가 별거 자녀와 3개월에 한번도 만나지 못한채
외로운 생활을 하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별거노인중 자녀와 주1회이상 만나는 비율은 31%에 달하고 있으나
배우자를 잃고 홀로사는 노인은 28%로 오히려 낮아 자녀로부터의
고립이 배우자있는 노인보다 더욱 심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재산을 소유하고있는 노인들이 그렇지않은 노인들보다 자녀접촉빈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재산이 있는 노인은 33%가 주1회이상 2세와 만나고있으나 재력이
없는노인들은 30%만이 주1회 이상 자녀를 접촉한것으로 나타났다.

자녀와 함께 살기를 원하는 비율은 47%로 지난 86년 한국캘럽이
조사한 83.3%보다 크게 줄어들었다.

노인 1인당 월평균 수입액이 20만9천원으로 1인당 평균국민소득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으며 10만원 미만인 극빈층도 27%에 달했다.

노인의 수입원을 보면 자녀로부터의 도움을 받는 경우가 44%이며
38%는 일을 해서 스스로 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응답했다.

< 남궁덕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