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의 해상 신도시 건설공사가 10일 착공됐다.
이 사업은 인천시가 21세기 서해안시대의 국제교역중심도시로 발전하기 위
해 남구 동춘동 송도앞바다를 매립,영종신국제공항과 항만을 이용한 동북아
국제교역 및 업무서비스기능을 유치하고 육.해.공을 연결하는 입체 교통요
충지로서 산업,정보,통신등 연계기능이 복합된 신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것.

이날 착공된 사업은 총 1조7천4백24억원(매립 공사비 7천3백96억원,시가
지 조성비 1조28억원)을 들여 서울 여의도의 6배규모 면적인 17.7평방km(5
백35만평)에 인구 25만명(7만1천4백30가구)을 수용하며 오는 2001년까지 매
립을 마쳐 2006년에 시가지 조성이 완료된다.

사업비 조달은 공영개발수익금과 토지를 먼저 분양해 이뤄지는 대금및 민
자유치등이다.

토지의 용도별로는 *주택용지 1백59만5천평 *상업용지(국제교역,금융,정보
기능) 33만6천평 *공공시설용지(공공청사,교육시설,도로.교통시설,운동장,
하수처리장등) 3백33만평 *근린생활 시설용지 7천평 *기타 문화,복지 시설
용지 8만2천평등으로 이 가운데 공원,녹지가 1백67만5천여평(전체의 31.2%)
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상업지역엔 물류단지,무역센터,해운회사,무역회사가 들어서 국제물류
의 거점이 형성되고 정보통신망을 구축하는 정보관리센터와 종합정보은행,
통신위성지구국,방송국이 입주,첨단정보통신의 중심축이 마련된다.

이곳은 제1.2 경인고속도로,서울 외곽 순환도로,수도권 외곽 순환도로(서
부순환도로),인천지하철 1호선,영종신국제공항과 해저터널로 연결되는 도로
등 교통망이 형성된다.

시가지 조성 후 환경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빗물과 오수를 분리 처리하는
하수종말처리장(하루 14만t처리)과 열병합발전소,쓰레기 소각장(하루 4백t
처리)이 건설되며 녹지 및 공원외에 쾌적한 환경을 위해 T자형의 해수로가
조성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