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에 국민연금기금 1천5백억원이 탁아소의 건립.운영사업에
지원되는 등 국민연금기금이 근로자를 위한 사회복지사업에 투자된다.

또 국민연금기금 9백20억원으로 투자돼 국민연금가입자와 가족의
여가활용을 위한 대규모 국민종합휴양시설이 건립운영된다.

보사부는 1일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위원장 정재석경제기획원장관,
부위원장서상목보사부장관)에서 국민연금기금을 이처럼 보육사업 등
복지사업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따라 보사부는 우선 맞벌이 가정의 탁아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올 하반기에 국민연금기금에서 1천5백억원을 할애,연리 9%의 장기저리로
탁아소설치 및 증.개축 희망자에게 융자키로 했다.

융자한도는 탁아소 신축및 증.개축의 경우 시설당 4억5천만원 <>기존
건물을 활용해서 보육시설을 설치하면 1억2천만원 <>교재교구구입등
시설기능을 보강할 경우 3천만원이며 각각 최고 5년거치 10년 분할상환
조건이다.

보사부는 <>여성근로자를 많이 고용하고 있는 사업장<>보육시설이 크게
모자란 지역 <>여러 기업이 공동보육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경우에
우선 융자키로 했다.

보사부는 이번 융자로 보육시설 1천1백50개소가 신축 또는 증.개축되고
1천2백50개소의 기존시설에 대한 기능이 보강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함께 보사부는 8조7천억원(지난 4월말 현재)이 적립된 국민연금기금
중에서 9백20억원을 투자,충북제천군청풍면에 종합휴양시설을 짓기로 하고
올해 부지매입및 기초공사를 위해 1백54억원을 쓰기로 했다.

또 내년에도 국민연금기금에서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투자를 계속,
<>중소기업의 직장복지시설 설치자금 <>근로자 생활안정자금및 자녀학자금
<>유료양로시설 설치자금을 융자해줄 방침이다.

한편 국민연금기금은 지금까지 공공투자용으로 융자되거나기금운용에
따른 이자수입증대를 위해 수익률이 높은 금융상품 매입에 활용돼 왔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사회복지시설 확충자금으로 활용하게 됐다.

<정구학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