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이 농협비리에 대한 전면 수사에 착수했다.

대검의 한 고위관계자는 4일 농업협동조합중앙회 한호선회장등이 억대의
비자금을 조성,사용해온 혐의가 드러나 조만간 한회장을 소환,조사키로 했
다고공식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대검은 그동안 농협지부장등 임원선거비리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한회장이
일부 전국 농협지회에 예산을 배정한 뒤 다시 올려보내게 하는 방법으로 3
억여원의 공금을 비자금으로 조성,횡령해온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검찰은 한회장을 상대로 비자금의 사용처와 정확한 비자금액수에 대해 집
중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에따라 농협의 예산배정 자료를 넘겨받아 조사에 나서는 한편 예
산관계 담당자들도 소환,예산집행 내역등에 대해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특히 비자금액수가 그동안의 조사과정에서 드러난 규모보다 클 가
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또 비자금조성과정에 다른 농협의 간부가 개입됐을 개연성이 높다
고보고 일부 간부에 대해서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한회장이 지회장 선거와 인사과정에서도 비리가 있을 것으로 보
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키로 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