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인터비즈, 명학역 도보 1분…신개념 '오피스홈'

경기 안양시 안양동에 비즈니스센터 ‘안양 인터비즈’가 들어선다. 센터 내에 샤워실, 헬스실 등이 마련되는 등 단순 사무 임대공간을 넘어 신개념 ‘오피스홈’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3층, 135가구(업무시설 70가구·근린생활시설 65가구), 전용 21~37㎡ 규모다.

안양 인터비즈, 명학역 도보 1분…신개념 '오피스홈'

지하철 1호선 명학역이 도보 1분 거리에 있다. 단지 내에는 카페, 복합기, 휴식공간, 회의실 등 공유 공간이 다양하게 마련된다. 층고 3.85m의 복층형 구조로 설계돼 공간 개방감이 좋을 전망이다. 편의시설로 헬스 공간과 탁구대 등도 갖춘다.

교통 개발 호재도 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이 2026년 개통하면 금정역을 통해 양재·삼성역까지 약 12~16분에 도달하게 된다. 2025년 말 월곶~판교선(40.3㎞)이 개통되면 네이버 등 대기업이 대거 입주해 있는 판교로 이동하기 편해진다.

상대적으로 임대수익이 안정적이고 규제는 주거시설에 비해 덜하다.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으며 3~5년간 장기 임대할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