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흥·죽림1·소제·여천역 주변 4개 도시개발지역 토지 거래 대상

전남 여수시는 6월 말까지 시청 공무원 2천명을 대상으로 토지 투기 여부 전수 조사를 벌인다고 4일 밝혔다.

여수시, 공직자 토지 투기 전수 조사 '착수'

여수시는 전남도와 합동으로 만흥, 죽림1지구, 소제, 여천역 주변 4개 도시개발지역을 대상으로 개발사업지구 지정 또는 사업시행 이전 3년간 토지 거래 내역을 조사한다.

조사 대상 기간은 공소시효가 7년인 점을 고려해 2014년부터 올해까지로 정했다.

여수시는 감사담당관 주관으로 총무과, 세정과, 민원지적과, 도시계획과, 공영개발과 6개 부서 14명으로 조사단을 구성했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를 받아 조사 대상 사업 지구별 토지 거래 및 취득 내역을 조사해 투기 의심자를 선별할 예정이다.

해당 지역에서 토지 거래를 한 공무원은 14일까지 스스로 신고할 수 있다.

여수시는 위법 사실이 드러나면 법에 따라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