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 만에 100 밑으로 내렸던 매매수급지수 2주 연속 100 위로
부동산원 조사…압구정·잠실 있는 동남권 102.5로 가장 높아
'반짝' 꺾였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2주 연속 다시 강해져

'반짝'하고 꺾였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2주 연속 다시 살아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9일 조사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1.1로, 지난주(100.3)보다 0.8포인트 올라가며 기준선(100)을 넘겼다.

이 지수는 2주 전에 4개월 만에 처음 기준선 아래로 내려갔는데, 이 추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지난주 한 주 만에 기준선 위로 튀어 오른 데 이어 이번 주 더 올랐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지수가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달아오르고 있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 한 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작년 11월 5주 100.2로 100을 넘긴 뒤 올해 3월 5주까지 18주 연속 100을 웃돌았다.

2월 2주 111.9를 기록하며 작년 7월 이후 최고로 치솟았던 매매수급 지수는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 직후인 2월 3주 110.6으로 내린 것을 시작으로 이달 첫째 주까지 8주 연속 하락했으며, 특히 이달 첫째 주에는 4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선 아래로 내려갔다.

그러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부동산 규제 완화를 공약한 오세훈 시장이 당선되면서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심리가 다시 살아나며 2주 연속 기준선 위로 올라왔다.

부동산원은 "규제 완화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강남·서초·송파구 등의 재건축 단지 위주로 매수세가 증가하며 서울 전체 아파트값 상승 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반짝' 꺾였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2주 연속 다시 강해져

강북권(한강 이북 15개 구)의 이번 주 매매수급 지수는 100.6으로, 지난주(98.4)보다 2.6포인트 오르며 기준선 위로 올라섰다.

강북권은 작년 1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20주 연속 기준선 위에 머물렀다가 이후 3주 연속 100 아래로 내려가며 매수 심리가 꺾였는데, 이번 주 다시 매수 심리가 살아나며 기준선을 넘겼다.

강남권(한강 이남 11개구)은 101.7로 지난주(102.2)보다 0.5포인트 내려갔으나 2주 연속 기준선 위에 머물렀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눠 보면 압구정·대치·잠실동 등이 속한 동남권이 102.5로 가장 높았고, 용산·종로·중구가 속한 도심권 102.0으로 뒤를 이었다.

목동과 여의도가 있는 서남권은 101.1, 상계·중계동 등이 속한 동북권은 101.0으로 4개 권역이 기준선을 상회했다.

마포·서대문구 등이 속한 서북권은 98.3으로 기준선 밑에 머물렀지만, 지난주(95.0)보다 3.3포인트 오르며 매수심리가 강해졌다.

'반짝' 꺾였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2주 연속 다시 강해져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도 상승세다.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8.7에서 109.9로 1.2포인트 올랐다.

2월 둘째부터 이달 첫째 주까지 8주 연속 하락했다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상승 폭을 키웠다.

경기도가 113.7에서 114.1, 인천이 109.2에서 115.2로 각각 올랐다.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심리가 살아나며 시장이 과열 조짐을 보이자 서울시는 21일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 등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전문가들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으로 당분간 해당 지역의 거래량이 줄고 가격은 강보합을 유지할 것이라면서도 정비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사전 포석으로 읽히면서 기대감이 더 커지고 인근 지역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