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덕강일제일풍경채 특공·1순위 청약에 9만5천명 몰려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1지구 1블록에 들어서는 '고덕강일 제일풍경채'의 특별공급과 1순위 청약에서 9만5천여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4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1순위 청약을 받은 고덕강일제일풍경채는 491가구 모집에 7만3천769명이 몰려 평균 150.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7개에 달하는 주택형 대부분이 세 자릿수 경쟁률을 보인 가운데, 일부 추첨 물량이 배정된 전용면적 101㎡의 경쟁이 상대적으로 더욱 치열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 101㎡A에서 나왔다.

이 주택형은 기타지역에만 1만1천821명이 신청하며 경쟁률이 629.8대 1에 달했다.

전날 진행된 특별공급에도 289가구 공급에 2만1천18명의 청약자가 몰리면서 1순위·특별공급을 합쳐 총 9만4천788명이 청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단지는 수도권 분양가 상한제 아파트에 적용되는 최대 5년의 실거주 의무를 피한 막차 단지로 관심을 모았다.

단지는 5호선 상일동역이 도보로 15분 거리이며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옛 외곽순환도로)와 올림픽대로 등이 가깝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2천430만원에 책정됐다.

전용 84㎡는 8억1천470만∼8억9천990만원, 전용 101㎡는 9억5천640만∼10억8천660만원이다.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마지막으로 분양한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의 3.3㎡당 평균 분양가(2천230만원)보다 200만원 비싸다.

전용 84㎡의 경우 아파트값이 9억원 이하라 40%까지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있으나 통상 무상옵션으로 제공하는 신발장, 침실 붙박이장 등이 유상 옵션인 것은 단점으로 꼽혔다.

그런데도 주변 아파트 시세와 비교하면 분양가가 수억 원 낮은 수준이라 많은 청약자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