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AI 스마트 주거시설, '래미안 RAI 라이프관' 선보여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차세대 스마트 주거 기술을 한 단계 발전시킨 래미안 홈랩 ‘래미안 RAI 라이프관’(사진)을 15일 선보였다. 2018년 공개한 ‘스마트 라이프관’을 업그레이드했다.

삼성물산은 2018년 서울 강동구 래미안갤러리에 래미안 홈랩을 열고 다양한 스마트홈 기술을 선보여 왔다. 스마트 라이프관에 설치했던 얼굴인식, 음성인식, 웨어러블 원패스(시계처럼 착용하는 기기로 공동현관과 출입구 등 자유롭게 이동) 등은 소비자의 호평을 받았다. 이 기술들은 2019년 이후 공급한 래미안 단지에 적용하기 시작했다.

래미안 RAI 라이프관은 AI 로봇 드론 등을 활용한 식음·배송 등 생활편의 서비스와 홈오피스, 홈트레이닝 등 특화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