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외곽 소형 아파트 가격까지 '들썩'
전셋값 폭등 및 전세 품귀 현상까지
무주택 서민 고통 커져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에 반발하는 시민들이 25일 저녁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열린 '부동산 규제정책 반대, 조세저항 촛불집회’에서 신발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에 반발하는 시민들이 25일 저녁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열린 '부동산 규제정책 반대, 조세저항 촛불집회’에서 신발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대책에도 오히려 서울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KB국민은행이 작성한 월간 KB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7월 서울의 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4억 1380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민은행이 이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6년 1월 이후 가장 비싼 것이다. 소형 아파트는 전용면적 40㎡ 미만을 기준으로 삼았다.

결과적으로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예언이 적중한 모양새다. 진성준 의원은 지난 16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집값 과연 이번엔 잡힐까'라는 주제로 토론을 했다.

토론회 내내 정부 대책을 옹호했던 진성준 의원은 토론이 끝난 후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그렇게 해도 (집값은)안 떨어질 겁니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저가의 소형 아파트는 주로 서울 외곽 지역에 몰려 있다. 서울 도심으로 출퇴근하기에는 교통이 불편하고 낡고 비좁은 아파트가 대부분이지만 이마저도 가격이 껑충 뛴 것이다.

1987년 준공한 노원구 상계동 상계 주공 5차 31.9㎡는 11일 6억 6000만원(2층)에 실거래 신고가 이뤄져 지난달 10일 5억 5000만원(2층)에 거래된 뒤 한 달여 만에 1억 원 넘게 값이 뛰었다.

특히 당정이 임대인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임대차 3법 통과를 추진하자 서울을 중심으로 전셋값 폭등 및 전세 품귀 현상까지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다.

집주인들이 법 시행 전에 전세 보증금을 미리 올려 받거나 전세를 월세나 반전세로 돌리면서 전셋값이 크게 뛰고 있는 것이다.

28일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정보에 따르면 강동구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84.9㎡(이하 전용면적)는 지난 21일 보증금 7억9000만원에 전세 계약이 이뤄졌다.

두 달 전인 5월 16일 6억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억9000만원이나 가격이 오른 것이다.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은 한국감정원 조사 기준으로 지난주까지 56주 연속 상승하며 1년 넘게 단 한주도 쉬지 않고 올랐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