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29일까지 이의신청 접수…7월 27일까지 조정·공시
전주 개별공시지가 작년보다 4.8%↑…고사동 ㎡당 705만원 최고

전북 전주시는 효천지구 개발과 옛 도심 도시재생사업 등으로 개별공시지가가 작년보다 4.83% 상승했다고 3일 밝혔다.

최고 지가는 완산구 고사동의 옛 현대약국 부지로 ㎡당 705만원, 최저는 완산구 대성동의 임야로 ㎡당 784원이다.

약 900배 차이다.

이는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로, 총 14만1천469필지에 대한 이의가 있는 이해 당사자는 오는 29일까지 이의 신청을 하면 된다.

이의신청이 제기되면 당초 조사·평가한 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재조사한 뒤 전주시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7월 27일까지 조정·공시하고 이의신청인에게 개별 통지할 예정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는 전주시 홈페이지(www.jeonju.go.kr)와 전북도 부동산정보 조회시스템(kras.jeonbuk.go.kr/land_info)에서 열람할 수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개별공시지가는 토지 관련 국세와 지방세 부과기준 및 복지 분야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만큼 기간 내에 개별공시지가를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