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터뷰

홍춘욱 박사, <밀레니얼 이코노미> 저자
[집코노미TV] 고금리에 환차익까지…외화 풍차 돌리기로 종잣돈 마련하라

▷구민기 기자
일단 시드머니를 만들어야 하는데 그 과정을 어떻게 해야할까요?
[집코노미TV] 고금리에 환차익까지…외화 풍차 돌리기로 종잣돈 마련하라

▶홍춘욱 박사
흙수저 밀레니얼 대상으로 얘기하자면 우선 취직부터 잘해야죠.
두 번째, 저축해야죠. 여기서 핵심은 저축을 외화로 해야해요!
왜냐면 한국보다 미국의 정책금리가 더 높아요. 예금풍차를 돌려도 외화 예금 풍차를 돌려야죠.
[집코노미TV] 고금리에 환차익까지…외화 풍차 돌리기로 종잣돈 마련하라

▶홍춘욱 박사
예금 풍차전략을 간단히 설명하면 1년짜리 만기예금을 드는 거에요. 1년 뒤 이자가 붙죠. 그 돈에다 그 달에 저축한 돈을 붙여서 또 1년 단위 예금에 12개월 내내 가입하는 거에요.
우선 돈이 불어나는 즐거움이 있죠. 사실상 복리투자가 가능하고요. 근데 요즘에는 1%대의 초저금리라 이 방법이 잘 안됩니다.
[집코노미TV] 고금리에 환차익까지…외화 풍차 돌리기로 종잣돈 마련하라

▶홍춘욱 박사
예금 풍차돌리기는 이거는 예전의 흙수저에게 추천했던 방식입니다. 그런데 지금의 1%대 금리로 뭘 하겠습니까. 위기가 왔을 때 환차익을 기대할 수 있으면서 금리가 높은 해외 자산 통화, 외화예금 풍차를 생각해 보는거죠.
[집코노미TV] 고금리에 환차익까지…외화 풍차 돌리기로 종잣돈 마련하라

▷구민기 기자
어떤 통화를 하면 될까요? 달러?

▶홍춘욱 박사
달러죠. 환전할 때 수수료 문제가 크니까 거래 잘 되는 통화랑 하는게 제일 좋거든요.
[집코노미TV] 고금리에 환차익까지…외화 풍차 돌리기로 종잣돈 마련하라

▷구민기 기자
경제 위기가 왔을 때 내 자산을 지키고 동시에 성장시키는 방법인 것 같아요.

▶홍춘욱 박사
지금은 이자율이 너무 낮으니까요. 저는 회사 다니자마자 어머님이 3년 만기 통장을 만들어오셨어요. 그 당시 금리가 12%였어요. 그때 저희는 그렇게 집을 샀어요.
[집코노미TV] 고금리에 환차익까지…외화 풍차 돌리기로 종잣돈 마련하라

▷구민기 기자
상상도 못할 이율이네요.

▶홍춘욱 박사
지금은 은행예금만 바라보면 안 돼요. 그건 죄송하지만 안전하게 죽는 길이에요. 그러니까 위험자산에 투자해야 해요. 예를들면 주식이 있죠. 한국 주식만 하면 될까요? 아니죠. 해외주식과 같이 해야죠. 외화를 투자의 기본 옵션으로 넣어야 해요.
[집코노미TV] 고금리에 환차익까지…외화 풍차 돌리기로 종잣돈 마련하라

▶홍춘욱 박사
우리나라는 워낙 개방된, 신경질적인 경제입니다. 수출비중과 금융시장개방도가 너무 높은 탓에 작은 바람에도 흔들립니다.

▷구민기 기자
그만큼 기회도 있는거겠네요?
[집코노미TV] 고금리에 환차익까지…외화 풍차 돌리기로 종잣돈 마련하라

▶홍춘욱 박사
나쁘게만 보면 헬조선이지만 재테크를 위해서는 헤븐 조선이죠.


기획 집코노미TV 총괄 조성근 건설부동산부장
진행 구민기 기자 촬영 김예린 PD 편집 지서영 PD
제작 한국경제신문·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