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이 캄보디아 내 빈곤 지역에 다양한 무료 의료 혜택을 제공하는 캄보디아 자원봉사 청년의사협회(TYDA)에 10만달러를 후원한다. 부영그룹은 신현석 고문과 훈 마넷 캄보디아 자원봉사 청년의사협회 회장이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5일 밝혔다. 부영그룹의 후원금은 캄보디아 주민의 의료 지원을 위해 쓰인다. 캄보디아 자원봉사 청년의사협회는 연령, 성별, 종교, 정치신념에 상관없이 캄보디아에 다양한 무료 의료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2012년 12월 설립된 비영리 자선단체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