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숙·교산·계양·과천 지구지정, 여의도 8배
12만2천가구 2021년말부터 공급
고양창릉·부천대장은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
국토부 "수도권 30만가구 계획 중 14만 지구지정"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3기 신도시 입지 가운데 남양주 왕숙·하남 교산 등 5곳이 우선 공공주택지구로 최종 지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주민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오는 15일 남양주 왕숙1·2(6만6000가구·1134만㎡)와 하남 교산(3만2000가구·649만㎡), 인천 계양(1만7000가구·335만㎡), 과천 과천(7000가구·155만㎡) 등 5곳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고시한다고 13일 밝혔다. 과천지구를 제외하면 모두 3기 신도시다. 통상 면적이 330만㎡를 넘는 공공택지를 신도시로 분류한다.

5곳은 국토부가 작년 12월 19일 부동산 안정 대책의 하나로 발표한 3기 신도시 조성 예정 지역으로, 계획상 총 12만2000가구를 지을 수 있는 땅이다. 지구 지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앞으로 해당 지역은 2020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 2021년 착공을 거쳐 2021년 말부터 '첫 마을 시범사업' 등을 통해 주택 공급에 들어간다.

이번 5곳 지구 지정으로 정부의 '수도권 30만가구 공급계획' 가운데 14만가구를 공급할 공공주택지구가 마련됐다. 성남 신촌, 의왕 청계 등 6곳(1만8천가구 규모)의 경우 이미 지구 지정이 끝나 2020년 지구계획, 보상 등을 거쳐 2021년부터 주택 공급이 시작된다.

부천 역곡(5500가구), 성남 낙생(3000가구), 안양 매곡(900가구) 3곳은 연내 지구지정 완료를 목표로 절차를 밟고 있다. 가장 최근인 올해 6월 발표된 입지 고양 창릉, 부천 대장(2개 지역 11만가구)의 경우 재해 영향성 검토 단계에 있다. 주민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2020년 상반기께 순차적으로 지구지정이 이뤄진다.

'수도권 30만가구 공급계획' 가운데 약 4만가구(서울시 3만2400가구·한국토지주택공사 7100가구)는 서울에서 공급된다. 우선 2020년 동작역 청년타운, 2021년 성동구치소 등이 착공될 예정이다.

30만가구 계획보다 앞서 추진돼온 수서 역세권, 서초 성뒤, 위례 신도시, 과천지식정보타운, 성남 복정 등의 총 2만9000가구 규모 공공주택사업도 내년부터 입주자 모집에 들어간다.

국토부는 현재 30만가구 전체 사업 추진 실적을 월 단위로 점검하고, 서울·인천·경기 등 관련 지방자치단체들도 사업 점검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