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비계획 변경안 가결
'용산 산호' 최고 35층 재건축…공공임대 40가구

서울 용산구 원효로4가 산호아파트(조감도)가 35층 아파트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원효아파트지구의 산호아파트 정비계획 변경안이 수정 가결됐다고 5일 밝혔다. 기존 7개 동, 555가구에서 임대주택 73가구를 포함한 총 672가구, 최고 35층으로 재건축된다. 용적률은 281.22%다. 임대주택 중 40가구는 공공임대주택, 33가구는 재건축 소형주택이다. 서울시는 “기반시설이 양호한 지역에서 불필요한 기반시설 대신 공공임대주택을 확보해 주거복지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도계위는 대상지가 한강과 남산 조망이 가능한 곳임을 감안해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특별건축구역 지정을 검토하도록 요구했다. 최종 건축계획은 향후 건축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확정된다.

서울시는 최근 한강변 일대 재건축 단지에 임대아파트를 의무적으로 짓도록 하고 있다. 지난 3월 건축 심의를 통과한 이촌동 한강삼익아파트는 기존 252가구에서 임대 55가구를 포함한 총 331가구로 재건축하기로 했다. 당초 1 대 1 재건축을 추진한 왕궁아파트도 지난달 임대 50가구를 포함한 총 300가구를 짓는 내용으로 정비안을 수정했다. 서울시는 도로 등의 기반시설 대신 임대주택을 지을 것을 권고했다.

이날 도계위는 인사동 ‘공평구역 제15·16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결정(변경)안’도 조건부 가결했다. 공평구역 제15·16지구는 1979년 정비구역에 처음 지정됐고 2005년 정비구역 변경이 결정됐다. 기존의 철거형 정비방식을 혼합형 정비 방식(소단위관리형, 보전정비형, 일반정비형)으로 전환해 기존의 도시조직을 보전하고 지역적 특성을 살려 재생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평구역 내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인 공평공원의 조기 개설과 더불어 3·1운동 진원지 태화관터, 승동교회 탑골공원 등을 잇는 장소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되살리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