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택 매매가 둔화하고 설 상여금 효과가 나타나며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2년 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전세 자금 대출 수요는 여전한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1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828조7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1000억원 늘었다.

지난달 증가액은 2017년 1월 1000억원 증가 이후 가장 작다.

주택 매매가 둔화하는 가운데 겨울철 이사 비수기까지 겹치며 주택담보대출은 610조5000억원으로 2조6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도 작년 2월(+1조8000억원) 이후 최소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000호로 1년 전 같은 달(1만호)의 20% 수준에 그쳤다.

다만 한은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치는 봐야하지만 모니터링 결과 전세 수요는 상당히 높아 전세 자금 대출 수요는 지속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1만3000호로 전년(1만호)보다 오히려 늘었다.

일반신용대출, 마이너스 통장대출 등 기타대출 잔액은 217조원으로 한 달 사이 1조5000억원 줄었다.

기타대출이 감소하기는 2017년 1월(-7000억원) 이후 처음이다. 감소 폭 자체는 2014년 1월(-1조8000억원) 이후 가장 컸다. 1년 전 같은 달(+1조4000억원)과 견주면 3조원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설 상여금이 들어오고 부동산 관련 대출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 겹친 것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한은 관계자는 "은행들의 주택담보대출 심사가 까다로워지며 작년 1월에는 부동산 관련 자금 수요가 기타대출로 전환된 영향이 컸다"며 "지금은 상대적으로 부동산 관심이 꺼지며 기타대출에 포함된 부동산 요인이 빠졌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