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피스텔 월세지수 넉달째 하락…"공실률 따라 양극화 전망"
오피스텔 시장도 '꽁꽁' 한파…서울 매매가격지수 첫 하락

부동산 경기가 침체하면서 대표적 수익형 부동산인 오피스텔 시장도 한파를 맞았다.

지난 한 해 꾸준한 상승세를 보여온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지난달 처음으로 꺾였다.

10일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102.02로 전월의 102.15보다 0.13포인트 떨어졌다.

매매가격지수는 2017년 12월 매매가를 100으로 잡고 변화 값을 측정한 지표다.

100이 넘으면 기준시점 대비 가격 상승, 100 미만이면 하락을 의미한다.

지난해 1월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서울 오피스텔의 매매가격지수가 하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권역별로 보면 강남 4구가 속한 동남권의 하락 폭(-0.168%)이 가장 컸고, 도심권(-0.165%), 서북권(-0.136%), 서남권(-0.088%)과 동북권(-0.088%)이 뒤를 이었다.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100.56으로 지난해 10월 이후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예정된 공급물량이 많은 데다가 지난해 아파트의 가파른 상승세에 힘입어 동반 상승한 매매가격에 비해 월세 인상폭은 제한되면서 수익률이 하락한 것이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부동산114는 서울지역 오피스텔이 올해 약 4만3천호를 비롯해 2020년까지 연평균 4만호가 공급될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2008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서울 오피스텔 월세가격지수는 지난해 9월 100.20 이후 4개월 연속 하락해 지난 1월에는 100.06으로 떨어졌다.

특히 동남권 오피스텔 수익률은 99.58로 11개월째 기준선을 밑돌았다.

수익률은 통계를 시작한 지난해 1월 4.97%에서 꾸준히 하락해 지난달 4.87%에 머물렀다.

같은 기간 전국 오피스텔 수익률은 5.54%에서 5.46%로 하락했다.

부동산114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전반적인 부동산 경기 침체와 맞물려 수익형 부동산 전망도 썩 좋진 않은 상황"이라며 "오피스텔은 주로 임대를 목적으로 하는데 공급은 많은데 반해 수익률이 떨어지다 보니 투자 심리가 꺾였다"고 말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 연구원은 "서울의 경우 그동안 매매가격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떨어졌다"며 "공급이 몰린 상황에서 경기가 나빠지면 서울 내에서도 공실률에 따라 양극화가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주변환경을 잘 따져서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피스텔 시장도 '꽁꽁' 한파…서울 매매가격지수 첫 하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