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주택시장이 수도권은 주택 매매가격이 0.3% 상승하며 강보합세를 보이는 반면 지방은 0.7% 내리며 하락폭을 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토연구원은 16일 발간한 '국토정책 브리핑'에서 이같이 하반기 주택시장을 전망했다.

연구원은 하반기 주택 매매가격은 전국적으로 0.2% 내외 하락하는 가운데 수도권은 0.3% 내외로 상승하고 지방은 0.7%가량 하락하면서 양극화가 심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하반기에도 준공 물량 증가세가 유지되면서 가격 하락 요인이 크게 작용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과 수도권 공공택지 개발사업,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접경지역 개발 기대 수요 증가 등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국지적 호재도 병존한다"고 설명했다.

8·2 대책 등 정책 효과가 계속되고 부동산 관련 세 부담 증가 등으로 하락 요인이 우세하겠지만 지자체의 지역개발 공약 사업이 추진되고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가동되면서 국지적 상승 요인도 있다는 것이 연구원의 설명이다.

GTX, 월곶-판교선, 9호선 연장 등 수도권 전철망이 확대됨에 따라 신설 역이 들어서는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측됐다.

이와 함께 준공 물량이 증가해 전세 가격은 전국적으로 1.2% 내리는 가운데 수도권은 1.2%, 지방 1.1% 내외의 하락폭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주택거래는 장기 평균(90만 호)보다 적은 85만호 내외로 감소하고, 인허가 물량은 50만호 내외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연구원은 공급 과잉 우려와 종합부동산세 및 임대소득세 강화, 금융규제 등으로 미분양 주택은 7만호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전체적으로 시장이 안정되고 있으나 국지적 불안 요인도 병존하고 있어 지역별 맞춤형 정책을 유지하면서 시장에 대한 모니터링 등을 통해 정책의 강도를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