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스테이 활성화 세미나
가격 변동이 심한 주택 전·월세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선 공공기관, 리츠(부동산투자회사), 부동산펀드, 기업 등이 참여하는 이른바 ‘제도권 임대시장’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근 국토교통부 주도로 추진되고 있는 기업형 임대주택(뉴 스테이)이 그중 하나로, 이 제도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주택임대관리업 활성화 등의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상영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23일 서울 역삼동 메리츠타워에서 알투코리아 주관, 한국경제신문사 후원으로 열린 ‘뉴 스테이와 임대주택시장 전망’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뉴 스테이 정책 내용과 과제’라는 내용으로 주제 발표한 이 교수는 “국내 임대주택시장은 (개인들이 보유 주택 한두 가구를 임대하는) 비(非)제도권 중심으로 이뤄져 있다”며 “이 때문에 전·월세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임대주택이 산업으로 발전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도입된 뉴 스테이 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선 건설회사뿐만 아니라 임대관리회사, 시행사(디벨로퍼), 금융회사, 리츠 등 다양한 관련 사업자들이 주요 주주로 참여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2일 건설업계 전문가 모임인 건설주택포럼이 개최한 ‘뉴 스테이 활성화를 위한 문제점 진단과 대안 모색’ 세미나에서도 뉴 스테이 제도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설지연/김진수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