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곳 중 1곳 관리비 '회계 부실'

'비리 의혹' 노원구 가장 많아
서울 아파트 관리장부 첫 공개…횡령·뒷돈 '얼룩'

서울 아파트단지가 네 곳 중 한 곳꼴로 관리비 회계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아파트는 관리비 횡령, 리베이트 거래 등 위법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신문이 국토교통부의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www.k-apt.go.kr)에 최근 공개된 서울지역 300가구 이상 아파트단지 감사보고서(2014년)를 분석한 결과, 전체 1023곳 중 26%인 267곳이 한정의견과 부적정, 의견거절 등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파트 회계장부가 외부감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은 관리비가 유용되는 등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다는 의미다.

이들 감사보고서 공개는 배우 김부선 씨의 아파트 난방비 비리 폭로로 개정된 주택법(일명 김부선법)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회계 부실 아파트단지는 지역별로 노원구가 24곳으로 가장 많았고, 강남구(23곳) 송파구(21곳) 성동구(17곳) 등의 순이었다. 부적합 판정 이유는 필수 서류 미제출, 주민 동의 없는 관리비 사용, 공사 및 용역 계약 위법 등 다양했다. 아파트 수익사업의 수입 전액을 부녀회장이 빼돌리거나 난방비와 수도료를 한 푼도 내지 않은 가구가 있는 아파트도 있었다.

작년 하반기부터 아파트관리비 비리 조사에 나선 국무총리실은 회계 부실 아파트의 비리가 적발되면 관련자를 엄중 처벌키로 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