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미안 청실 84㎡ 15억선
다시 뜨는 대치동…'집값 1번지' 눈앞

‘교육 1번지’ 대치동이 서울 아파트 부촌(富村) 수위(首位) 탈환에 나섰다. 선호도 높은 학군과 유명 학원가가 모인 입지적 장점으로 2000년대 초·중반 아파트 최고 부촌에 올랐던 대치동은 ‘반포 자이’와 ‘래미안 퍼스티지’ 등 한강변 단지 재건축에 나선 반포동에 2000년대 후반부터 부촌 1순위(실제 거래된 아파트 최고가 기준) 자리를 내줬다.

19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오는 9월 입주를 앞둔 대치동 ‘래미안 대치 청실’ 84㎡(이하 전용면적) 조합원 입주권은 올 들어 최고 14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인기층인 20층대 일부 가구의 이달 시세는 15억원을 웃돈다. 14억3800만원인 올해 반포 자이 84㎡ 최고 거래가를 넘어섰고 래미안 퍼스티지 84㎡의 최고 거래가(15억7000만원)를 추격하고 있다.

반포 자이(2008년 12월 입주)와 래미안 퍼스티지(2009년 7월 입주) 등 반포동 대단지 아파트가 입주 6~7년을 넘어서면서 강남권 새 아파트 수요의 일부가 래미안 대치 청실 등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게 강남지역 공인중개사들의 설명이다. 대치동은 은마아파트(4424가구)와 한보미도맨션 1·2차(2436가구) 등 재건축 추진 아파트가 10개 단지, 1만가구에 달한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