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상반기 국내 건설공사 수주액이 작년 상반기보다 30% 가까이 줄어 40조원을 밑돌았다.

대한건설협회는 상반기 국내 건설공사 수주액이 39조1514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8.6% 감소했다고 6일 발표했다. 지난 6월 국내 건설공사 수주액은 8조8284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32.8% 줄어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강경완 대한건설협회 조사통계팀장은 “국내 건설 수주액이 30% 가까이 줄어들고 월 수주액이 11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동행·선행지수 등 건설지표가 동반 하락해 건설시장 침체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