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금자리주택 건설을 위해 올 하반기 서울 주변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일부가 추가 해제된다.

국토해양부는 이명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집 없는 서민들이 집을 가질 수 있는 획기적인 주택정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올 하반기에 수도권 그린벨트 몇 곳을 추가 해제해 보금자리주택을 추가 공급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와 관련, 지자체와 협의해 그린벨트 추가 해제가 가능한 곳을 검토 중이며, 이르면 오는 10월쯤 추가 해제 대상지를 선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동산 업계는 오랫동안 그린벨트 해제 후보지로 거론됐던 과천과 고양, 구리, 남양주 등지에서 추가 대상지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지역은 도심과 인접해 있고 비닐하우스와 축사, 창고 등이 들어서 있어 그린벨트가 많이 훼손된 상태다.

국토부는 그러나 "보금자리주택 건설을 위해 수도권 그린벨트가 대부분 풀리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는 지난해 9.19대책에서 발표한 대로 그린벨트 78㎢를 해제해 보금자리주택을 짓겠다는 종전 방침에 변함이 없으며 청와대 발언도 이를 재차 확인한 수준"이라며 "정부가 그린벨트 해제 물량으로 확보한 종전 78㎢ 외에 추가 해제가 논의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9월19일 '국민 주거안정을 위한 도심공급 활성화 및 보금자리주택 건설방안'을 발표하고 그린벨트를 풀어 보금자리주택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보금자리주택 용도로 그린벨트 78㎢를 해제해 주택 30만가구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는 올해는 3만 가구의 보금자리주택을 공급하기로 하고 서울 강남 세곡, 서초 우면, 고양 원흥, 하남 미사 등 4개 지구, 805만6000㎡의 그린벨트를 해제해 보금자리주택 시범지구로 지정했으며 올해 10월 사전 청약을 앞두고 있다.

국토부는 또 보금자리주택지구에 20가구 이상 150가구 미만의 도시형 생활주택 건설도 추진하고 있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