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제외한 일부 수도권 지역의 중·소형 평형 아파트 전셋값이 대형 평형에 육박하고 있다.

이는 최근 전세 수요자들이 관리비가 적게 나오는 중·소형을 선호하는 데다 작년 하반기 집값이 급등할 때 대형 전세 수요자들이 주택을 대거 구입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20일 일선 중개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용인시 수지읍 신봉지구 일대 50~51평형 아파트 전셋값은 작년 말 2억원에서 이달 들어 1억6000만원 선으로 떨어졌다.

봄 이사철과 신학기임에도 찾는 수요가 거의 없어 호가가 떨어졌다는 게 중개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반면 이 일대 32평형 아파트 전셋값은 50평형대 수준인 1억5000만~1억6000만원 선이 유지되고 있다.

용인 동백지구의 동일하이빌 전셋값도 32평형이 1억3000만~1억5000만원인 데 비해 43평형은 1억5000만~1억6000만원 정도다.

다음 달 입주하는 롯데캐슬 43평형 역시 전셋값이 1억5000만~1억6000만원으로 30평형대와 엇비슷하다.

파주시 교하지구 역시 평형별 전셋값 차이가 거의 없다.

교하2차 월드메르디앙 33평형 전셋값은 8000만원 선으로 44평형(9000만원)이나 54평형(1억원 선)과 별반 차이가 없다.

주택업계 한 관계자는 "20~30평형대 전세 매물은 부족한 반면 40~50평형 이상은 남아 도는 곳이 많아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