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적률 상향.건축비 절감 등 다각적 대책 검토할 듯

오세훈 서울시장은 27일 고분양가 논란을 빚었던 은평뉴타운 분양가문제와 관련해 건축비 절감 등 다양한 정책수단을 활용해 분양가를 낮출 방침이라고 밝혔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신년 인터뷰를 통해 "주택건설 제도개선 태스크포스 등의 원가절감 분석 결과 은평뉴타운 등의 분양가 문제에 대해 기대 이상의 결과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는 은평뉴타운의 분양가를 낮추기 위해 10월 말부터 `분양가 심의위원회'와 `주택건설 제도개선 태스크포스'를 구성, 운영하고 있다.

오 시장은 은평뉴타운의 분양가 인하폭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인하 폭을 거론할 수는 없지만 어느 정도 낮아질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며 "늦어도 내년 2월 초까지 분석을 마치고 그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은평뉴타운 2지구 일부 및 3지구 전체의 용적률 상향 ▲건축비 원가절감 ▲공공용지의 상업용지 전환 ▲상업용지 내 주상복합아파트 건립 ▲설계.감리.인건비 절감 등 은평뉴타운의 분양가 인하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건설교통부, 환경부, 군당국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이같은 안 가운데 실현가능한 방안을 채택해 추진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지난 9월 은평뉴타운의 개괄적인 분양가를 발표했으나 평당 예정 분양가가 최고 1천523만원에 달하면서 주변 집값을 부추길 우려가 있다는 비판론이 제기되자 분양 일정을 내년으로 미루고 후분양제로 전환하기로 방침을 변경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오 시장은 지난달 권오규 경제부총리와 합의한 다세대.다가구 주택 규제완화 방안에 대해선 "장기적으로 서울시 발전에 바람직스럽지 않지만 현재 부동산시장이 비상상황인 점을 감안해 중앙정부의 입장을 일부 받아들여 조례를 개정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행자부와의 `감사갈등' 문제에 대해 오 시장은 "최근 박명재 행자부 장관을 만나 두 기관의 인사교류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며 "정부합동감사에 대한 서울시의 입장은 변함이 없지만 중앙부처와 협력할 부분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내년부터 중앙인사위원회와 인사교류를 실시하는 등 중앙부처와의 인사교류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용산공원특별법의 국무회의 의결과 관련, 오 시장은 "서울시의 입장이 상당 부분 받아들여졌지만 건교부 장관의 용도변경 권한을 규정한 14조 철폐는 이뤄내지 못했다"면서 "국회 입법과정에서 절충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철도공사의 용산역세권 철도부지 용적률 상향 요구에 대해서는 "부동산시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이밖에 노들섬 문화콤플렉스 건립 문제에 대해 오 시장은 "몇 개의 안에 대한 시민 의견을 듣는 등 내년 상반기에 공론화 과정을 거쳐 하반기에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ss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