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부동산세 도입이 고가 아파트보다는 중저가아파트의 가격 하락에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부세와 양도세 중과 등으로 세 부담이 증가하자 다주택자들이 강남의 비싼 아파트보다는 수익률이 떨어지는 서울 외곽의 아파트를 먼저 처분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되며 이에 따라 집값 하락이 서울 전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29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스피드뱅크에 따르면 종부세 대상 주택이 기준시가 9억원(시가 11억원 안팎) 이상으로 발표된 지난 4일 이후 현재까지 서울 아파트의 가격대별 시세 변동률은 ▲11억원 이상 0.23% ▲6억∼11억원 0.15% ▲3억∼6억 -0.04%▲3억원 미만 -0.24% 등으로 조사돼 가격이 낮은 아파트일수록 타격이 컸다. 종부세 대상인 11억원 이상 아파트 값은 오히려 올라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청담동 진흥아파트, 서초구 방배동 대림 e-편한세상 등은 이달 들어서만 1억원 안팎씩 상승했다. 반면 주로 서민들이 사는 3억원 이하 아파트들은 비수기에 진입하면서 내림세가가속화되고 있다. 중랑구 묵1동 신안아파트 33평형이 2억6천만원에서 이달 들어 2천만원 가량 떨어졌고 금천구, 노원구, 성북구, 강북구 등 서울 외곽의 20-30평형대 아파트들도 대부분 약세를 면치 못했다. 강남 재건축단지를 중심으로 나타나던 집값 하락세가 타 지역 중소 아파트까지번지고 있는 것이다. 부동산114의 주간시세 조사에 따르면 서울 25개 구중에서 지난주 아파트값이 오른 곳은 재건축단지가 반등한 송파구가 유일했으며 9곳은 보합으로 시세 변동이 없었고 15곳은 가격이 떨어졌다. 11월 들어 주간단위로 가격이 오른 구는 첫째주 6곳, 둘째주 3곳, 셋째주 5곳등이어서 비수기로 진입함에 따라 대부분 집값이 약세나 하락을 보이고 있다. 부동산 114 김규정 과장은 "기존 매물이 넉넉히 쌓여있는 가운데 추가로 매물이나오고 있지만 수요가 완전히 끊겨 가격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