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관리중인 국제상사의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은 내달 중순께 용산 소재 국제센터 빌딩이 포함된 채권을 매각할 계획이라고 5일밝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국제센터 빌딩을 소유한 국제상사에 대한 정리 담보권 1천94억원을 비롯해 정리채권 510억원, 전환사채 600억원 등 2천204억원의 채권의 일괄매각을 추진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매각 주간사인 삼일회계법인을 통해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안내서를발송했고 몇몇 투자자들이 인수 의향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채권에는 국제센터 빌딩이 포함돼 있어 채권 매각 방식에 따라 공동 소유가 될지, 특정기업이 단독으로 보유할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삼일회계법인이 투자자들과 좀더 접촉해본 다음 입찰 시기와 방식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tsyang@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