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과 대지 소유권이 따로 등기되는 아파트,다가구 주택 등 집합건물의 경우 건물 소유권을 넘겼다면 이에 딸린 대지 사용권까지 함께 양도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윤재식 대법관)는 20일 이혼위자료 명목으로 아파트를 넘겨받은 이모(34·여)씨가 전 남편 류모(36)씨 등을 상대로 아파트에 딸린 대지 지분을 달라며 낸 소송에서 이같이 판시,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아파트 등 집합건물에서 건물과 대지 소유권 분리를 최대한 억제토록 한 집합건물 소유·관리에 관한 법률의 취지를 고려할 때 건물사용권을 취득하면 대지사용권까지 함께 취득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아파트 건물에 대한 소유권만 이전하고 나중에 취득한 대지지분을 건물소유자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넘길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한 대지지분 처분행위는 효력이 없다"고 판시했다.

이번 판결은 집합건물 거래시 건물과 대지 소유권을 모두 넘겨받았더라도 대지지분비율 결정 지연 등 등기절차상 문제로 대지지분 등기를 하지 못했을 때 이에 대한 권리를 행사할 수 없다는 종전의 판례를 바꾼 것이다.

한편 지난 92년 협의이혼한 이씨는 남편으로부터 위자료 명목으로 건물에 대한 등기만 돼 있던 아파트를 증여받은 뒤 남편이 나중에 취득한 아파트 대지지분을 시아버지에게 넘겨주자 소송을 냈다.

김문권 기자 m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