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업무용 빌딩을 삽니다".

한경부동산전시관 참여업체인 한국부동산컨설팅은 재매교포와
국내법인으로부터 2건의 빌딩매입에 관한 전권을 위임받아 이를
공개매입키로 했다.

매입대상 부동산은 서울시내에 위치한 업무용빌딩으로 지하철역에서 도보로
10분거리에 있는 단독건물이다.

재미교포가 의뢰한 매입물건은 시가 1백50억~2백억원대로 서울의 역세권에
있는 3~4년된 빌딩들이다.

이면도로에 위치해도 관계없으나 지하철역에서 가까운 빌딩일수록 좋다.

건물연면적은 6천~1만평이 바람직하고 학교(분교)로 사용하기에 적합해야
한다.

또 국내법인이 의뢰한 3백억원대 빌딩은 서울 강남 테헤란로와 마포에
있어야 하며 연면적이 3천평이상이어야 한다.

일시불조건이 가능하고 가급적 융자가 많이 들어있는 빌딩을 원한다.

금년말까지 준공되는 신축건물도 가능하고 기존건물의 경우 이때까지
임차인을 다 내보내야 하는 조건이다.

빌딩매각을 희망하는 사람은 토지 건물대장 등기부등본 등 관련 서류 및
매도희망가를 적어 23일까지 한격부동산전시관에 있는 한국보동산컨설팅
부스에 제출하면 된다.

(02)362-9000


<>."섬을 팝니다"

개관 5일째를 맞은 한경부동산전시관의 "내가 차린 복덕방"에 섬 교환물건
등 이색매물이 속속 의뢰돼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가 되는 이 매물은 충남 태안군 소원면 송현리 바로 앞바다에 있는 섬.

주변이 백사장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청정해역으로 수자원이 풍부하다.

이 섬은 토지용도가 준농림지 및 임야로 돼있어 하계수련장 야영장
별장지로 사용할 수 있으며 육지와의 거리가 5백m에 불과, 썰물때면 육지와
섬을 걸어다닐 수 있다.

총 5천7백평 면적으로 매도희망가는 평당 2만6천3백원씩 총 1억5천만원.


<>.아파트와 교환하기 위한 상가주택도 매물도 나왔다.

일산에 사는 노승덕씨가 의뢰한 이 물건은 3층규모 상가주택으로 서울
도심의 50~60평형 아파트와 교환하기 위한 것.

노씨는 "IMF한파 이전에는 8~9억원까지 가던 이 건물이 지금은 7억원내외로
떨어졌지만 수요자를 찾기 힘들다"며 "교환매매라도 가능하도록 상호물물
교환의 장도 전시관내에 개설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02)360-4851-3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