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은 사무실이나 아파트와는 성질이 다른 부동산 틈새상품이다.

옆건물과 일정한 이격거리를 둬야 하고 일조권 사선제한을 받는 아파트에
비해 주거 쾌적성은 현저히 떨어진다.

또 대부분이 상업지역에 위치하고 있어 자녀교육에 어려움이 많다.

이와함께 아파트보다 전용면적비율이 낮고 관리비도 비싼 편이다.

가족전체가 거주를 목적으로 구입하기에는 문제가 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오피스텔은 단점 못지 않게 장점도 많다.

무엇보다 대부분 오피스텔이 도심이나 교통요지에 건립돼 주변의 업무 및
각종 편익시설 이용이 편리하다.

독신자 자유직업인 소규모 자영업자들에게는 안성맞춤인 셈이다.

또 최근에 선보이는 대형오피스텔은 건물내에 스포츠 레저 쇼핑시설 등
각종 편익시설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생활하기에 불편함이 없다.

컴퓨터 위성수신시스템 등 각종 업무지원시설이 구비돼 재택근무도 가능한
이점이 있다.

유지관리비가 좀 들더라도 교통요지에 편하게 살 주거공간을 마련하려는
수요자들에게는 바람직한 상품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