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부동산중개업협회 (회장 김부원)는 22일 오후 2시 서울 용산
세계일보사 국제연수원 대강당에서 협회임원 대표회직자 및 전국부동산가격
동향보고 모니터요원 등 3백40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동산시장안정
결의대회를 가졌다.

협회는 최근 서울 및 수도권전역에서 나타나고 있는 부동산 가격상승이
정상적인 부동산거래질서를 교란시키고 국민들 사이에 부동산값에 대한
불안심리를 일으키고 있다고 보고 중개업계가 앞장서 투기 및 가격상승
기대심리를 차단키로 했다.

협회는 우선 부동산거래질서 확립을 위한 자율정화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전국 시.도지부 (15개)와 시.군.구지회 (2백24개)에 부동산거래
상담소를 설치, 운영키로 했다.

이와함께 중개업자들이 <>주택임대차 계약서 확정일자 일부인 대행
<>거래계약서 검인대행 <>토지거래 신고.허가 대행 <>물건확인 설명서
작성 및 공제증서 사본 교부 <>부동산거래 관련 분쟁상담 <>내고장
길안내등 6대서비스 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방침이다.

협회는 이러한 결의대회를 전국 시.군.구단위까지 확산시켜 연중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다.

< 유대형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