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김문권기자]내년부터 정부가 본격 추진키로 한 부산광역권개발이
흔들리고 있다.

26일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광역권 개발 계획중 물류단지를 조성키로한
사상공업지역에 부산 북구의회가 공장부지에 아파트를 지을 수 있도록
건축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어 부산광역권 개발 일부계획이 무산될 위기에
처해 있다.

특히 구의회가 특정업체의 사업을 위해 조례를 개정하려 한다는 의혹이
일고 있어 파문이 확산될 조짐이다.

부산 북구의회는 빠른시일내 도시위원회를 열어 사상공단내 준공업지역에
공동주택(아파트)건립이 가능토록 한 "북구 건축조례개정안"을 상정해
가결시킬 예정이다.

북구 의회는 공동주택건립규제 결정이 지방자치단체 조례로 가능한 점을
남용해 감전2동 138 (주)부산화학부지등 14필지 10만여평에 아파트등 공동
주택건립을 허용할 방침이다.

구의회는 지난9월말 부산화학대표등 주민일부가 이 일대 7천여평을 건축
규제에서 해제해 달라는 청원을 부결시킨 후 이번에 구역을 대폭 확대해
의원입법 형식으로 개정키로 한 것.

사상공단 일대는 정부의 부산광역권 개발계획에 따라 전기 전자 공구상가
및 신발 레포츠 의류도매시설이 들어서는 물류단지로 재개발될 지역이다.

만약 구의회가 건축조례 개정안을 통과시킬 경우 사상공단의 기형구조가
불가피하며 정부의 부산광역권개발 계획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구의회는 지난해에도 구국제상사 공장부지등 40여만평을 건축규제에서
해제해 이곳에 4천여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서는등 무계획적인 도시행정의
난맥을 보여주었다.

사상공단은 최근 인근 녹산공단과 자동차공장이 들어설 신호공단등
서낙동권 개발에 따라 물류유통단지 기능이 크게 부각되고 있는 교통의
요지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