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일까지 민팃ATM 거래고객 500명 대상 씨앗 증정 이벤트
- 여의도샛강공원에서 ‘민팃숲’ 조성 위한 묘목 식재, 환경정화 자원봉사 활동도
- “친환경 가치 담은 활동 강화하며 ESG 경영성과 제고할 것”
민팃 “4월, 고객과 함께 환경가치 높여요!”

ICT 리사이클 기업 민팃(MINTIT)이 식목일이 있는 4월을 맞아 씨앗, 묘목 등을 활용해 고객과 함께 환경 가치의 소중함을 되새긴다.

민팃(대표이사 하성문)은 오는 18일까지 민팃ATM을 이용해 중고폰을 판매하거나 기부하는 고객 500명에게 씨앗을 증정하는 ‘일상 속 새싹 심기’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또 여의샛강공원에서 300그루의 묘목을 심고 환경정화 활동도 전개한다.

지난 4일부터 18일 사이 통신 3사 및 대형마트에 위치해 있는 민팃ATM으로 중고폰 거래에 참여한 고객은 ‘일상 속 새싹 심기’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중고폰 거래 후 민팃 홈페이지에서 〈식목일 실천 이벤트〉를 신청하면 선착순 500명에게 스위트 바질 씨앗 그림봉투화분이 전달된다. 민팃은 이벤트 참여 고객이 민팃 기기 이용으로 자원 순환에 동참하는 동시에 식물 재배 기회도 갖는 소소한 즐거움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민팃 구성원들은 여의샛강공원에서 묘목 식재 및 부지 내 줍깅을 통한 자연보호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4월 사회적 협동조합 ‘한강’과 함께 버드나무, 팽나무, 참느릅나무 등 4천 그루의 묘목을 심으며 민팃숲 조성에 나선이후 지속적인 관리를 이어오고 있는 것. 6일 활동을 시작으로 이달 중 네 차례 자원봉사활동을 펼치며, 유목(어린 나무) 옮겨 심기 등 후속 작업을 통해 생태공원의 가치를 높여갈 계획이다.

민팃은 중고폰 유통사업을 통해 자원 재순환에 기여함과 동시에 사회와 환경을 고려한 ESG 경영의 폭을 넓혀갈 방침이다. 민팃 관계자는 “사회∙환경적 가치를 중시하는 브랜드로서 고객과 함께 일상 속 환경보호를 실천한다는 의미를 담아 4월 고객 이벤트와 봉사활동을 기획했다”며 “사업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는 것은 물론, ICT 리사이클 사업 확장을 통해 ESG 경영의 가치를 더욱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제공=SK네트웍스,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