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육원을 퇴소하는 보호종료청년에게 사회적 기업 23곳과 인턴십 매칭
진로탐색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실질적 자립 도와
3~6개월간 업무경험 및 전문교육 진행으로 채용연계까지
“보호종료청년에게 일자리는
꿈이며 미래”... 한화생명, ‘맘스케어 DREAM 인턴십’ 약정식

한화생명(3,470 +3.12%)이3일(목) 서울중구 바비엥2에서 신나는조합 및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사회적기업23곳과 함께 보호종료청년[1]들의진로탐색과 취업을 도와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맘스케어 DREAM 인턴십’ 약정식을 체결했다.

약정식에는한화생명 김영식 홍보실장, 신나는조합 문성환 상임이사 및 사회적기업 23곳의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신나는조합의 사업소개와 함께브라더스키퍼 김성민 대표의 강의 등이 이어졌다.

이번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총 15명의 보호종료청년이 약정된 사회적기업에서 직접 일을 해보며 경험을 쌓게된다. 개인별 상담을 통해 본인의 적성에 맞는 분야의 기업에서 경험을 쌓고 정식 채용의 기회도 얻는다.

참여기업은 공개모집을 통해 총 23곳이 선정됐다. 사업의 내용및 기업문화 등을 고려해 청년들의 역량을 향상 시켜줄 수 있다고 판단되는 기업들이다. 사무행정 외에도디자인, 영상편집, 콘텐츠 개발 및 기획, 제과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청년들에게 기회를 제공한다.

청년들은짧게는 3개월에서 길게는 6개월까지 각 기업에서 일하게 된다. 프로그램은 진로탐색형과 취업연계형의 2가지 방식으로 운영된다.

진로탐색형프로그램은 보호종료청년이 2~3개의 기업을 선택해 직무경험을 쌓으며 본인의 적성에 맞는 일을 찾을 수있도록 돕는다.

취업연계형프로그램은 청년들이 1개의 기업에서 집중적으로 직무를 경험하면서 채용의 기회도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청년들에게 실무능력이나 관계형성을 위한 직업진로교육과재무역량강화 등의 전문교육도 별도로 진행한다. 올해 12월까지약 30주 동안 매주 토요일에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보호종료청년들이 중도에 포기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참여 의지를 높이는 방안도 마련했다.

한화생명은이미 3년만기 1,000만원 마련 프로젝트 ‘DREAM 저축보험’[2]과재무역량 멘토링 ‘DREAM 비상금’[3]과같은 보호종료청년을 대상으로 한 특화 프로그램을 진행해오면서 그들의 완전한 자립을 위해서는 ‘일자리’가 필요하다는 점에 착안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한화생명홍보실장 김영식 상무는 “세상에 나서는 청년들에게 일자리는꿈이며 미래”라고밝히며 “보호종료청년들이 스스로 사회에 진출하고 자신의 진로를 탐색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 사회의 건강한구성원으로 성장 할 수 있도록 그 길을 만들어주는 역할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드리겠다”고 말했다.

뉴스제공=한화생명,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