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프리미엄 남성 잡화 편집숍 ’스말트’ 이전 매장 대비 100%에 가까운 신장세 보여
2030세대 매출 구성비 47%, 신규 구매 고객 38%가 20대로 젊은 고객 유입 효과 뛰어나
구매 고객 중 70%가 여성, 그 중 40%는 본인 사용…젠더리스 트렌드 반영한 상품 보강
스몰럭셔리굿즈로 2030 남심·여심 모두 잡았다!

롯데백화점의 프리미엄 남성 잡화 편집숍 ‘스말트’(SMALT)가 2030세대 고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최근 명품 시장에서는 20~30대 남성들을 주목하고 있다. 젊은 남성 소비자를 중심으로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이 명확해지고 자신을 위한 ‘플렉스’ 문화가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MZ세대 및 남성 고객들의 명품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롯데백화점 1~3월간 명품을 구매한 남성 고객 매출 중 20~30대 비중은 43.2%이며, 롯데백화점의 명품 편집숍 ‘탑스’(TOPS)의 20~30대 남성 고객 매출은 전년 대비 60% 가까이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명품 구매 연령층이 젊어지면서 기존의 구두, 브리프 케이스, 넥타이 등에 국한돼 있던 명품 액세서리 범주가 모자, 키링, 팔찌, 휴대폰 파우치, IT액세서리 등 캐주얼 착장에 어울리는 아이템으로 그 저변이 크게 확대됐다.

또한 과거와 달리 하나의 동일한 아이템을 남성/여성 브랜드에서 동시에 선보이는 경우가 많아지는 등 패션의 젠더리스 경향이 두드러지면서 액세서리의 스타일링도 이에 맞춰 자연스럽게 변화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새로운 명품 수요 고객층으로 떠오른 20~30대 남성들에게 ‘스몰 럭셔리 굿즈’(Small Luxury Goods) 아이템을 큐레이션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해 프리미엄 남성 잡화 편집숍 브랜드 ‘스말트’(SMALT)를 국내 최초로 선보이고 올해 공격적으로 입점 점포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3월은 중동점에 2호점을 오픈했고, 4월 23(금)에는 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에 3호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구리점과 중동점 ‘스말트’ 매장의 구매 고객 데이터를 살펴 보면 오픈 이전 매장의 전년매출 대비 100%에 가까운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2030대 매출 구성비가 47%이며, 롯데백화점에 구매 이력이 없는 신규고객 중 20대의 구성비가 38%로 가장 높아 젊은 고객 유입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구매 고객의 약 70%가 여성이었으며, 이들 중 60%는 선물용, 나머지 40%는 본인이 사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매함을 알 수 있었다. 이에 스말트는 젠더리스 아이템을 지속 보강 중이다. 지난 3월에 신규 오픈한 중동점 ‘스말트’ 매장에서는 1호점 구리점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신규 브랜드 상품들을 통해 이성에게 선물하거나 성별과 관계없이 구매할 수 있는 ‘스몰 럭셔리 굿즈’ 아이템 보강에 힘썼다.

대표적으로 대나무, 가죽 등 천연 재료들을 사용한 문구류 브랜드 ‘티에이플러스디’(TA+d)의 만년필, 덴마크 디자인 브랜드 ‘앤트레디션’(&tradition)의 조명, 브러쉬 및 토일리트리 제품으로 유명한 ‘아카카파’(ACCA KAPPA)의 천연모 칫솔 등의 아이템이 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5월경 수원점에 4호점을 오픈하고 하반기 내 2개 점포를 추가 오픈해 2021년에는 총 5개 점포에 신규 매장을 선보일 계획이다.

롯데백화점 여병희 치프바이어(선임상품기획자)는 “개성 강하고 트렌디한 명품 브랜드를 빠르게 소비하는 MZ세대 고객들의 명품 소비 패턴을 반영하여 기획한 ‘스말트’를 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스몰 럭셔리 굿즈‘ 아이템을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제공=롯데쇼핑,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