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 SCOOL check’ 런칭
국내 금융사 최초 디지털 역량 진단시스템 구축, 임직원들의 디지털 역량 측정
디지털 관련 인력 채용 및 희망 직무 배치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6일 국내 금융권 최초로 임직원 디지털 역량 진단 및 평가 플랫폼인 ‘신한 SCOOL check*’(신한 스쿨체크)를 런칭했다.

‘신한 SCOOL check’는 그룹 차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역량 강화를 위해 신한금융이 고안한 디지털 실무능력 자가 진단 평가 플랫폼으로, △웹 기반 코딩 실습 △디지털 新기술 자가 진단 △성취도 테스트 △코딩 테스트 등 디지털 관련 다양한 실습 및 진단 환경을 제공한다.

신한금융은 작년 12월 금융 사례 중심의 컨텐츠를 기반으로 임직원들의 디지털 교육 기회를 확대하고, 그룹사들의 디지털 교육 과정을 효율적으로 통합 운영하기 위해 그룹 공동 디지털 교육 플랫폼인 ‘신한 SCOOL’을 구축해 활용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신한 SCOOL check’를 통해 ‘신한 SCOOL’을 활용한 디지털 교육 성과를 측정하고, 디지털 인력 채용 및 희망 직무 배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진단 결과를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 신한DS 경력사원 채용 시 ‘신한 SCOOL check’의 코딩 테스트를 활용해 외부 인력에 대한 디지털 실무역량을 검증할 예정이며, 향후 전 그룹사로 확대해 디지털 기술과 금융 모두에 능통한 융합형 인재를 양성해 나갈 방침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 SCOOL’과 ‘신한 SCOOL check’를 기반으로 디지털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한 다양한 분야의 디지털 관련 교육 컨텐츠를 제공할 것”이라며, “임직원들이 스스로 디지털 역량을 진단하고 디지털 관련 지식을 습득하게 함으로써 그룹의 DT역량을 상향 평준화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은 『Digital과 Analog의 선순환 가속화』를 통한 고객과 기업, 직원의 가치제고를 위해 'Digilog'를 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향점으로 선정하고 다양한 디지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그룹의 주요 디지털 사업 아젠다를 논의하고 실행을 지원하기 위해 조용병 회장을 중심으로 ‘Digilog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디지털 성과관리 체계 구축, 디지털 부문 제휴 및 협업 강화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새로운 수익원 발굴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뉴스제공=신한지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