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컨슈머 늘자 일상 속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는 친환경 생활용품 총 100여 종 소개
미닝아웃 등 신념 소비문화 확산되면서 친환경 생활용품 도입 2개월만에 매출 2.5배 올라
업계 최초 재사용 보냉백, 물과 전분으로 만든 아이스팩 도입 등 친환경 소비 환경 주도
헬로네이처, 친환경 생활용품 매출 늘며 기획전으로 확대

온라인 푸드 라이프샵 헬로네이처가 친환경 생활용품을 한 데 모은 ‘세상을 바꾸는 그린 아이템 기획전’을 다음달 9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헬로네이처는 이번 기획전을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일상용품, 주방용품, 욕실용품 등의 생활 카테고리로 분류하고 일상 속에서 플라스틱 사용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총 100여 종의 친환경 생활용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기획전에서 판매되는 상품들은 스테인리스 접이식 빨대, 생분해성 소재 휴대폰 케이스, 100% 천연식물 수세미 등 기존 인기 친환경 용품들을 포함해 내구성, 디자인 등 헬로네이처의 꼼꼼한 선별 과정을 거친 신상품들로 구성됐다.

헬로네이처가 친환경 생활용품 기획전을 마련한 것은 최근 간단한 생활용품을 구매할 때도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는 ‘그린 컨슈머’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헬로네이처는 지난해 말부터 친환경 생활용품을 도입했으며 미닝아웃 등 신념 소비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관련 매출은 도입 2개월만에 매출 2.5배나 올랐다.

이 중 인기 상품은 유아 및 주방용품이다. 플라스틱 대신 실리콘으로 만든 빨대, 벌집 재료인 밀랍을 활용해 만든 다회용 랩 등은 도입 직후 일주일 동안 판매할 물량이 이틀 만에 동날 정도로 주부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처럼 헬로네이처는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를 선보이며 업계의 친환경 소비문화를 주도하고 있다.

헬로네이처는 업계 최초로 재사용 보냉가방에 상품을 담아 배송하는 ‘더그린배송’ 서비스를 도입해 불필요한 포장재 사용량을 줄였으며, 재생지 안에 물과 전분 등 자연 성분으로 만든 아이스팩을 도입해 재활용을 용이하게 돕고 있다.

헬로네이처 남인호 라이프스타일팀장은 “누구나 쉽게 환경 보호를 실천할 수 있도록 생활 속에서 사용빈도가 높은 상품들을 중심으로 이번 친환경 생활용품 기획전을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헬로네이처는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경쟁력 있는 친환경 상품들을 발굴해 업계 친환경 소비 문화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제공=BGF리테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