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빈페스트 향 전기차 9만대 분량 하프샤프트 수주
국내 중견 부품기업 이래AMS와 협업, 상생 협력 우수 사례
구동모터코아 생산 및 부품 트레이딩으로 전기차 시장 입지 강화
친환경 모빌리티 성장 전략 성과 이어가…

친환경시대를 맞아 모빌리티 사업의 신성장전략을 마련한 포스코인터내셔널(20,900 -2.79%)이 전기차 부품 수주를 이어나가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강자로 급부상해 나가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이사: 주시보)은 17일, `국내 자동차 부품 중견기업인 이래AMS(대표이사: 김용중)와 함께 베트남 빈패스트(VINFAST)로부터 전기차부품 하프샤프트(Halfshaft)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빈페스트(VINFAST)는 베트남 최대 민간 기업인 빈(VIN) 그룹에서 투자하여 만든 베트남의 첫 완성차 업체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공급하는 물량은 전기차 9만대 분량의 하프샤프트로 약 300억원 규모이다. 지난해 10월 빈페스트와 계약한 10만대 분량을 합하면 총 19만대 분량의 하프샤프트를 공급한다.

이번 수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구동모터코아 생산 역량과 함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전기차 부품 트레이딩 역량을 보여주며, 전기차 부품 시장내 입지를 확고히 다져나가게 되었다.

하프샤프트는 배터리 전기차(BEV: Battery Electric Vehicle)의 구동축 역할로, 구동모터의 구동력을 감속기를 거쳐 양쪽 타이어에 전달하는 전기차 핵심 부품이다.

이번에 계약에 성공하게 된 것은 이래AMS의 기술력과 포스코인터의 마케팅 역량이 결합된 결과이다. 이래AMS는 구동, 제동, 조향 부품의 뛰어난 기술력으로 국내 완성차는 물론,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세계 유수 자동차 회사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포스코인터내셔널도 모빌리티 전문 무역조직을 바탕으로 전세계 70여개국, 250여개 이상의 고객사들에게 부품 및 완성차를 공급하고 있다.

이래AMS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1년부터 협업을 시작하여 현재 북미 피아트-크라이슬러로 구동 부품을 공급하는 등 상생 협력의 우수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전기차 부품 수주는 최근 회사가 발표한 친환경 모빌리티 성장 전략의 실질적 성과를 이어나간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생산하는 구동모터코아의 글로벌 마켓쉐어 확대와 함께 국내 강소 부품사와의 협력을 통한 전기차 부품 트레이딩 역량 강화로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2025년까지 구동모터코어 400만대 공급체제 구축과 글로벌 마켓쉐어 20% 달성의 비전을 제시하며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베트남 외에도 미국, 유럽 등 전기 완성차 시장을 지속적으로 개척해 나가며, 가시적인 성과를 눈앞에 두고 있는 등 新모빌리티 시대를 주도해 나가고 있다.

뉴스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