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국내 SME 솔루션의 동남아 진출 지원한다... '2020 K-Cloud
Scale up' 온라인 서밋 상담회 개최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SW산업협회와 공동으로 11월 17일(화)부터 19일(목)까지 3일간 국내 클라우드 분야 SME기업의 동남아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2020 K-Cloud Scale up 온라인 서밋 & 상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언택트 비즈니스, 헬스케어, 스마트제조 등 다양한 분야의 클라우드서비스(SaaS)를 보유한 중소벤처기업 18개사의 동남아(싱가포르, 베트남,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행사로 온라인 전시 및 상담회와 함께 서밋 강연도 개최된다.

온라인 서밋은 네이버클라우드의 박기은 최고기술책임자(CTO)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베트남 최대 IT 기업 FPT그룹 우엔 흐우 흥꾸엉(Nguyen Huu Hung Cuong) 부사장, 세계 최대의 데이터센터 연동 플랫폼 기업 에퀴닉스(EQUINIX) 에릭 후이(Eric M. Hui) 아시아태평양사업개발 총괄 디렉터이자 ACCA(Asia Cloud Computing Association) 회장, 인도네시아 클라우드 협회 ACCI의 Fanky Christian 사무총장의 동남아의 클라우드 시장과 관련한 강연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 전시 중심으로 진행되었던 타 행사와는 달리 본 행사는 17일 서밋 행사에서 이뤄지는 강연을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싱가포르와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도 동시 송출을 진행하고, 해외 협력기관과 협업한 온・오프라인 연계 상담회를 19일까지 연일 오픈하는 등 새로운 방식의 비대면 수출상담회로 이뤄진다.

이번행사의 주관기업인 네이버클라우드는 참여기업이 성공적으로 동남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자사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다양한 공동 마케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박기은 네이버클라우드㈜ CTO는 “전세계 주요 거점에 구축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글로벌 리전을 기반으로 국내 중소기업들의 경쟁력 있는 솔루션을 세계화하는 데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여기업에게 제공되는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위에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올린 후, 이를 ‘소프트웨어 서비스 형태(SaaS)’로 제공해 동남아 현지 기업들이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인터넷만 연결돼 있으면 바로 소프트웨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서비스도 금융, 블록체인, 의료, 제조, 기업용 비즈니스 도구(ERP/CRM) 등 다양하다.

특히, 이번 행사는 현지에 나가기 어려운 중소기업들을 대신해 현지 협력기관과 판매사원(MD)이 함께 ▲사전준비 ▲화상상담 ▲사후지원의 3단계로 추진되는 업종별 화상 상담회를 개최해 상담 후 실제 계약 체결까지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해주는 것이 특징이며, 이를 통해 기존의 단순 화상 상담회의 단점으로 꼽혔던 다수 바이어 상담, 실제 제품 체험과 현장 계약 등의 어려움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관계자는 “기업들의 수요에 부응해 동남아 중점국 현지 협력기관과 함께하는 이번 화상 수출 상담회는 어려운 수출 여건 속에서도 중소기업의 성공적인 비대면 수출 상담회가 될 수 있도록 사후관리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중기부 관계자는 “앞으로 소비 및 판매 트렌드 변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 패러다임 전환에 대비하여 새로운 비대면 온라인 방식 수출지원과 수출 시장 다변화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제공=naver,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