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강용석 후보 단일화 필요성 제기…"결국은 후보자 결단"
"수도권 표심 흐름, 전체적으로 좋은 영향들이 미치고 있다"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는 22일 6·1 지방선거 경기지사 선거와 관련해 "여권 후보들이 하나로 돼 나오는 것이 훨씬 더 유리한 구도가 아니겠는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MBN 시사스페셜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김은혜·강용석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저도 예전의 경험이 있지만, 결국은 후보자의 결단"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를 상대로 경기지사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와 과거 국민의힘 전신인 한나라당에 몸담았었던 무소속 강용석 후보의 단일화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후보는 "주위 사람들은 이렇게 저렇게 말할 수 있지만, 사람 마음이라는 것이 단순히 덧셈이 되고 뺄셈이 되고 이게 아니지 않냐"며 "후보자가 현장에서 피부로 체감하며 나름대로 결심하고 방향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수도권 표심 흐름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는 "분당 갑부터 성남시 전체, 용인 등 경기도 전체적으로 좋은 영향들이 미치고 있는 것을 조금씩 느끼고 있다"며 "시장 후보들 유세 요청이 여러 곳에서 오는데, 지역구에 집중하면서 틈을 쪼개 지원 유세를 해드릴까 한다"고 말했다.

보궐선거 후 당 대표 출마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지금 당장 지역구 당선이 급하다"며 "선거는 고개를 드는 순간 지기 마련인 만큼, 끝까지 겸허한 자세로 주민께 다가가겠다"고 강조했다.
安 "경기지사 여권 후보들, 하나돼야 유리"…단일화 필요성 언급

DJY@yna.co.kr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