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호 태안군수 예비후보도 가처분신청 기각으로 사퇴
노박래 서천군수 공천재심 신청 기각…"출마 접고 군정 복귀"

3선에 도전했으나 국민의힘 당내 경선에서 패배한 노박래 충남 서천군수가 군정에 복귀해 남은 임기를 채운다.

노 군수는 12일 "중앙당과 법원에 제기한 재심과 공천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돼 6ㆍ1 지방선거 출마의 꿈을 접는다"고 밝혔다.

노 군수는 경선에서 49.38%를 얻는 데 그쳐 63.60%(가산점 포함)의 김기웅 후보에게 밀렸다.

그는 "김 후보가 상당한 가산점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데, 가산점 부여의 정확한 근거를 밝히라"며 중앙당과 법원에 재심과 공천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국민의힘 김세호 태안군수 예비후보도 법원에 낸 공천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이 이날 기각되자 "사법부 판단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사퇴했다.

김 예비후보는 경선에서 태안군수 후보 공천을 받았다가 상대인 한상기 후보가 김 후보에게 감산점(10%)을 적용하지 않았다며 법원에 낸 '공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서 공천 회복을 위한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