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찬반 엇갈려…국힘, 계양을에 화력 집중할 듯
인천 계양을 '이재명 등판' 주목…지방선거 영향 촉각

더불어민주당이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이재명 상임이사를 전략 공천하기로 하면서 정치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6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 전 지사를 계양을 보궐선거 후보자로 공천하기로 의결했다.

계양을은 송영길 전 대표가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면서 무주공산이 된 지역구다.

이 상임고문은 보궐선거에 출마하면서 지방선거 총괄선거대책위원장도 맡을 전망이다.

인천에서 활동하는 민주당 인사들은 대체로 이 상임고문의 공천이 지방선거 판세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반기는 분위기다.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 상임고문이 지방선거까지 이끌면서 인천뿐만 아니라 수도권 등 다른 지역의 판세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박찬대·이성만·정일영·허종식 등 인천지역 일부 민주당 국회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이 전 지사가) 선거 지원만 하는 게 아니라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해 함께 뛰어야 한다"고 했다.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당 인천 군수·구청장·광역의원 후보자 상당수도 지난 4일 이 전 지사의 출마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다만 계양을 보선 출마를 희망했던 민주당 인사들은 이 전 지사의 전략공천 소식에 아쉬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대선후보였던 이 상임고문이 지난 3·9 대선에서 패배한 지 불과 두 달 만에 조기 복귀해 별다른 연고가 없는 계양을에 출마할 명분이 부족하다는 비판론도 나오고 있다.

지방선거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국힘에서는 대선후보였던 이 상임고문의 출마에 따라 계양을 보궐선거에 화력을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국힘에서는 인천시의사회 회장을 지낸 윤형선 계양을 당협위원장 등이 보선 출마를 선언했으나 다른 인사가 전략 공천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국힘은 이 상임고문의 출마가 지방선거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수밖에 없는 사안인 만큼, 출마의 명분이 없다는 식의 공격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국힘은 앞서 이 상임고문의 계양을 등판론이 제기되자 성남FC 사건 관련 경찰 재수사 등을 피하기 위한 '방탄용 금배지'를 얻으려고 한다는 공세를 펴고 있다.

이 상임고문이 당선 가능성만을 따져서 정치적 고향인 경기 성남분당갑이 아닌 인천 계양을에 출마하려 한다고도 공격해왔다.

계양구 선거구에서는 지난 2000년 16대 총선 이후 민주당 후보들이 의석을 싹쓸이해 이번 계양을 보궐선거에서도 민주당 후보가 유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계양구 지역 주민 사이에서도 이 상임고문의 공천을 두고 찬반 의견이 엇갈리는 모습이다.

다양한 행정 경험을 갖춘 이 상임고문이 당선된다면 정치적 영향력을 바탕으로 계양 지역의 발전을 이끌 수 있다는 게 찬성하는 주민들의 생각이다.

반면 이 상임고문의 공천은 지역 주민을 이른바 '민주당 거수기'로 취급한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지역구 국회의원이었던 송 전 대표가 임기를 다 채우지 않고 의원직을 사퇴했다는 점에서 이 전 지사의 공천을 반기지 않는 일각의 분위기도 감지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