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독주 막기 위해 반드시 이겨야"
이재명, 인천 계양을로 전략공천 될 듯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이재명 상임고문을 보궐선거에 차출해야 한다"며 "비대위는 오늘 중으로 합당한 결론을 도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오늘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분당갑 출마 의사를 밝힌다고 한다"며 "우리도 우리가 가진 자원을 최대치로 동원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가올 전국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윤석열 정부의 독주와 파행을 막기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만들 책임은 곧 제1야당이 되는 민주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이 상임고문이야말로 당의 소중한 자산이자 당의 열세를 돌파할 핵심적인 분"이라면서 "지방선거도 지원하고 보궐선거에도 출마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빠르면 비대위는 이날 비공개회의 등을 거쳐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요청할 것으로 점쳐진다.

이 전 지사를 전략공천할 지역구로는 인천 계양을 혹은 성남 분당갑이 거론된다.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의 지역구였던 계양을이 좀 더 유력한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