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미사일시설 장악절차 숙달인듯…북한 열병식 개최 직전에
한국 순환배치 美 '레디퍼스트여단' 지하갱도 수색·점령훈련

주한미군에 최근 순환 배치된 '레디퍼스트여단' 대원들이 지하갱도를 수색하고 점령하는 특수훈련을 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한미군 2보병사단은 지난 24일 트위터 계정에 올린 사진에서 특수 방독면과 방호복, 산소통을 착용하고서 소총 등 개인화기로 무장한 장병들이 국내 모처의 지하터널 등지에서 훈련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 훈련은 유사시 적의 지하 벙커에 은폐한 지휘부를 색출하고 지휘통제시설, 핵·미사일 시설 등을 장악하는 절차를 숙달하는 훈련으로 보인다.

미 2사단은 훈련 장면을 공개하면서 훈련 장소나 구체적 훈련 내용, 목적 등은 밝히지 않은 채 "레디퍼스트 장병들이 지하시설에서 훈련을 진행했다"고만 밝혔다.

레디퍼스트 장병들이란 미 제1기갑사단 예하 제1기갑여단 전투단 소속을 말한다.

한국 순환배치 美 '레디퍼스트여단' 지하갱도 수색·점령훈련

레디퍼스트여단은 미 육군 제1기갑사단 예하 제1기갑여단 전투단의 별칭으로, 텍사스주 포트블리스에 주둔하던 이 부대는 지난 2월 말부터 한국에 순환 배치됐다.

미8군은 당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레디퍼스트여단이 "미8군과 미 제2보병사단·한미연합사단을 지원하는 차기 순환배치 기갑여단 전투단으로서의 임무 수행을 위해 2월 말부터 한국에 도착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레디퍼스트여단의 한국 순환배치는 9개월간 순환배치 임무를 마친 1기갑사단 예하 제2기갑여단 전투단과 임무교대를 하기 위한 것으로, 이 부대는 11번째로 한반도에 순환 배치된 부대다.

레디퍼스트여단의 지하갱도 수색점령 훈련은 북한이 이른바 '항일빨치산' 창설 90주년 기념 열병식을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대대적으로 개최하기 직전에 이뤄졌다.

훈련 일정을 택하는데 북한의 열병식이 고려됐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당시 열병식에서 남측을 겨냥해 만든 전술유도미사일부터 미국 본토 타격용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까지 종류별 핵투발 수단을 총동원해 군사력을 과시했다.

한국 순환배치 美 '레디퍼스트여단' 지하갱도 수색·점령훈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