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31일 양자토론 수용…4자도 31일" 국힘 "4자 협상은 별개"
'尹역제안에 李수용' 양자토론 31일 가닥…4자는 다시 '안갯속'

더불어민주당이 27일 국민의힘의 대선후보 양자토론 '역제안'을 수용함에 따라 오는 31일 이재명·윤석열 후보 간 일대일 토론이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민주당은 31일에 양자토론은 물론 4자 토론도 함께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국민의힘은 4자 토론은 별개로 추진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어 국민의당 안철수·정의당 심상정 후보까지 참여하는 4자 토론 개최 가능성은 여전히 안갯속이다.

민주당 선대위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후보가 31일 양자토론을 원한다니 이재명 후보는 31일 양자토론을 수용한다"며 "법원 판결에 따라 진행될 방송3사 초청 4자 토론회에 참석하고, 윤 후보 측이 제안한 양자토론도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윤 후보가 31일에 진행될 4자 토론에 참석할 여부만 밝히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31일 양자토론' 수용을 환영하면서도 4자 토론 협상은 별개의 문제라고 못 박았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4자 토론에 참여할 것이냐'는 질문에 "4자 토론 협상에 나가겠다"면서도 "31일이 아니라 그 이후에 하는 일정의 4자 토론 협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양자와 4자 토론을 한꺼번에 하면 4∼5시간이 걸리는데 말이 되느냐"며 "4자 토론에 대한 입장은 내일쯤 낼 생각"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