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강원선거대책위원회 출범…대선 승리 결의 다져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강원대전환선거대책위원회가 23일 오후 원주 문화원 문화공연장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

출범식에는 허영 도당위원장, 이광재·송기헌·최윤 공동 상임위원장, 청년 공동선대위원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영상 축사를 통해 "이번 대선은 사사로운 복수의 장이 아니라 국민께 더 나은 삶을 드리는 희망의 대장정이 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허영 도당위원장은 "이재명 후보는 각종 규제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불모의 땅 강원을 위해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전략을 발표했다"면서 "내가 이재명이라는 자세로 흑색선전에 휘둘리지 말고 국민에게 진실을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이광재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이번 대선은 검찰 공화국으로 가느냐, 민생 공화국으로 가냐는 갈림길에 서게 될 것"이라며 "어려운 일이 생기면 점을 보는 샤머니즘, 검찰 공화국이 아니라 '먹고사니즘', 민생 공화국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미정 청년공동선대위원장은 "검찰 공화국, 샤머니즘으로 둘러싸인 대한민국이 아닌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열심히 달리겠다"고 약속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정책 의제를 전달하는 퍼포먼스 등을 하며 대선 승리 결의를 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