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를 바꾸지 못할 것 같으면 그만두고 후배들에 물려주든지"
"정권교체 넘어 정치교체 해야…대통령 권력·국회권력 바꿔야"
與김종민 "민주주의 제대로 못했다"…86세대 자성·용퇴론 거론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23일 이른바 '586세대(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을 거론하며 "정권교체를 넘어 정치교체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86그룹 인사인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냥 이대로 열심히만 하면 이긴다'(고 하는 것)는 안이한 판단"이라면서 "정권교체 민심 55% 가운데 10% 이상을 설득해야 한다.

변화와 결단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정권교체 민심의 뿌리는 정치교체에 대한 절박함"이라며 "민주당은 이 민심에 대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포함한 86세대를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김 의원은 "586 용퇴론이 나온다.

집권해도 임명직 맡지 말자는 결의다.

정치의 신진대사를 위해 의미는 있다"면서 '586 용퇴론'을 거론하면서 "그러나 임명직 안 하는 것만으로 되나.

정치를 바꾸지 못할 것 같으면 그만두고 후배들에게 물려주든지, 정치 계속하려면 이 정치를 확 바꿔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이어 "386정치가 민주화운동의 열망을 안고 정치에 뛰어든지 30년이다.

그동안 국회의원도 하고 장관도 하고 청와대 일도 했다.

그러나 그 동안 대·중소기업 임금격차가 더 악화됐고 출산률은 세계최저"라며 "민주주의 제대로 하면 민생이 좋아지는 게 근대 시민혁명 이후 200년 역사의 예외없는 법칙이다.

지난 30년 동안 우리가 민주주의를 제대로 못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 문제다? 맞다.

그러나 나를 포함해서 민주주의하겠다고 정치권에 들어온 386 정치는 책임이 없나"라며 "반대편과 싸워 이기기는 했지만, 반대편을 설득하고 승복시키지는 못했다.

생각이 달라도 힘을 모아내는 제대로 된 민주주의는 못했다"고 자성했다.

김 의원은 "노무현(전 대통령)이 20년 전 선거법 개정으로 승자독식 대결정치를 바꾸자고 절규했지만, 386 정치인 100명이 넘는 국회에서 노무현의 정치개혁은 멈춰서 있다"며 "노무현 정신을 이어가겠다면 정치를 바꾸겠다는 결단을 민주당이 먼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 권력부터 바꿔야 한다.

박정희 정권 이래로 내려오는 비서실 정부 그만하고 국무위원 정부로 가야 한다"며 "국가 예산을 사실상 기재부가 결정하는 비정상도 바꿔야 한다.

예산은 법률이다.

국민의 대표인 국회가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근본적으로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 권력을 바꿔야 한다"며 "2030과 여성 등 다양한 국민이 실제 인구만큼 국회에 들어와야 한다"고 했다.

그는 향후 구체적인 개혁 제안을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친문계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앞서 민주당 내 경선에서는 이낙연 전 대표 캠프의 정치개혁비전위원장을 맡았다.

한편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이날 경기도 평택역 광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이 86 용퇴론을 거론했다는 질문에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나중에 상황을 확인해보고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